menu

한국현

  • 좋아요 26
  • |
  • 시집 1

내 안에서 웅크리고 서성대던 길든 짐승들 어서 뛰쳐나가라 올무에 걸리든 총 맞아 쓰러지든 이제, 내 알 바 아니다

서비스안내

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

  • 닫기

3개의 글

이홍주

2017.08.17 19:56

하이

이홍주

2017.08.17 19:53

하하호호

이홍주

2017.08.17 11:27

안녕하세요?

댓글수정

댓글을 수정하시겠습니까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