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enu

정진규

  • 좋아요 9
  • |
  • 시집 1

시는 번외番外의 꽃입니다. 서로의 속 상처를 꽃으로, 꽃의 향기로 어루만져야 합니다.

서비스안내

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

  • 닫기

댓글수정

댓글을 수정하시겠습니까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