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enu

문인수

  • 좋아요 7
  • |
  • 시집 1

나는 그동안 답답해서 먼 산을 보았다. 어머니는 내 양손에다 실타래의 한 쪽씩을 걸고 그걸 또 당신 쪽으로 마저 다 감았을 때 나는 鳶이 되어 하늘을 날았다.

서비스안내

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

  • 닫기

댓글수정

댓글을 수정하시겠습니까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