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enu

강현국

  • 좋아요 5
  • |
  • 시집 1

밖으로부터 나를 잠갔다. 캄캄한, 문 없는 시간이었다. 내 노래의 三年不蜚, 안으로부터 나를 열 때가 된 것이다. 면목 없는 生이여,

서비스안내

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

  • 닫기

댓글수정

댓글을 수정하시겠습니까?